황희찬 손흥민 류현진 대단들하네요

이루다 2019.10.03 17:10 조회 수 : 26

맨유팬 SNS 반응 "(황희찬에 농락당한)반다이크, 올해의선수상 받고 수비하는법 잊었다"

2019100401000228000013692_20191003082922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세계 최고 수비수 반 다이크(리버풀)를 접는 동작으로 무너트리는 장면에 맨유 팬들이 집단적으로 반응을 보였다. 맨유와 리버풀은 EPL에서 오랜 기간 앙숙 처럼 라이벌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황희찬의 잘츠부르크는 3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리버풀 안 필드에서 벌어진 리버풀과의 2019~2020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 2차전서 난타전 끝에 3대4로 졌다. 잘츠부르크는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비록 살라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졌지만 0-3으로 끌려갔던 경기를 3-3 동점으로 만들었다. 그 시작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희찬이었다. 황희찬은 0-3으로 끌려간 전반 39분 최근 유럽축구연맹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반 다이크의 수비를 무너트리고 오른발로 감아차 리버풀 골망을 흔들었다. 자신감이 넘친 황희찬이 날렵하게 접는 동작을 하자 무게 중심이 무너진 반다이크가 넘어지고 말았다. 황희찬은 지체없이 오른발로 감아찼다. 리버풀 수문장 아드리안이 다이빙했지만 이미 공은 리버풀 골망을 흔들고 있었다. 이후 황희찬은 일본 출신 팀 동료 미나미노의 두번째 골을 어시스트해, 이날 1골-1도움으로 빅클럽 관계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맨유 팬들이 반다이크가 무너지는 모습에 집중적으로 반응을 보였다. 한 팬은 반다이크의 몸에 크리스 스몰링의 얼굴을 합성하기도 했다. 스몰링은 이번 시즌에 앞서 맨유에서 이탈리아 AS로마로 이적했다. 스몰링은 지난 시즌 맨유에서 수비력 저하로 팬들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오늘의 반다이크 플레이가 스몰링과 같다는 지적의 댓글이 많이 올라왔다. 또 다른 팬은 반다이크가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후 수비하는 법을 잊어버린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반다이크는 가장 고평가된 선수라는 축구팬의 댓글도 있었다. 반다이크는 지난 시즌 철벽 수비수로 극찬을 받았다. 정말로 그를 앞에 두고 드리블 돌파를 성공하는게 어려울 정도였다. 그러나 황희찬은 오늘 보란듯이 반다이크 무너트렸다. 맨유 팬들은 이 장면에 더욱 주목했다.

손흥민 혼자 축구한 토트넘, 다같이 뛴 뮌헨의 차이[챔피언스리그]

20191002055108045okjh.jpg

가히 손흥민 혼자 축구했다고 과언이 아니었다. 홀로 맹활약한 손흥민의 고군분투와 달리 바이에른 뮌헨은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세어주 그나브리, 조슈아 키미히, 마누엘 노이어 등 공수를 거쳐 모든 선수들이 함께 활약해 원정 승리를 낚아냈다.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2차전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홈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2-7 대역전패를 당했다. 전반 12분 토트넘 손흥민은 무사 시소코가 중앙 오른쪽에서 찔러준 스루패스를 터치 없이 곧바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이는 노이어의 손에 맞고도 뮌헨 골문을 갈랐다. 시즌 3호골이자 챔피언스리그 시즌 첫 골. 하지만 기쁨도 잠시 토트넘은 전반 15분 바이에른 뮌헨의 조슈아 키미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전반 45분에는 뮌헨의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나온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 구석으로 꽂아넣어 역전되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은 세어주 그나브리의 원맨소였다. 뮌헨의 그나브리는 후반 8분 왼쪽에서부터 중앙으로 단독드리블 이후 슈팅으로 골을 넣더니 2분만인 후반 10분에도 또 토트넘의 골망을 흔드는 맹활약을 했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해리 케인에 페널티킥 골을 넣었지만 후반 39분 나브리가 역습에서 한번에 넘어온 패스 이후 질주에 이은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뮌헨은 후반 43분 레반도프스키, 후반 44분 그나브리가 연속골을 넣으며 무려 7-2 대승을 거뒀다. 이날 토트넘 손흥민의 활약은 대단했다. 전반 초반은 22명의 선수 중 손흥민만 보일 정도였다. 전반 18분까지 혼자 유효슈팅을 3개 기록할 정도였다. 선제골 외에도 전반 5분에도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은 후 노이어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하기도 했고 먼거리 중거리 감아차기 슈팅도 노이어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골이 될뻔 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역전당하며 의욕이 떨어지고 기동력도 저하된 토트넘 선수단 안에서도 홀로 활발한 전방압박과 측면돌파를 하며 토트넘 선수단을 독려했다. 그럼에도 혼자서는 할 수 있는게 많지 않았다. 반면 뮌헨은 후방부터 전방까지 모든 선수들이 힘을 냈다. 물론 토트넘 공격에 중앙 수비진은 고전했지만 골키퍼 노이어부터 키미히, 그나브리, 레반도프스키 등은 클래스를 뽐냈다. 후반전 나브리의 원맨쇼가 있었지만 뮌헨 선수단 전체가 역전을 이뤄내고 역전 이후 토트넘의 공격을 막아내는데 힘을 썼다. 결국 후반 막판 5분새 3골을 몰아친 것도 뮌헨 선수단 모두가 이뤄낸 결과물이었다. 결국 팀으로 모두 잘한 뮌헨과 손흥민 외에는 대부분의 선수가 부진했던 토트넘의 차이는 7-2라는 스코어로 증명됐다.

20191002055106995snyv.jpg

손흥민(27·토트넘)의 시장가치가 1063억 원으로 책정됐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2019년 시장가치가 상승한 프리미어리그 선수 50인을 선정했다. 손흥민은 이 순위에서 7위에 올랐다. 기브미스포트는 손흥민의 시장가치를 7200만 파운드(1063억원)로광진 벨라듀 광진벨라듀모델하우스 책정하며 올해에만 시장가치가 2700만 파운드(약 399억원)나 상승했다고 평가했다. 60% 증가한 수치다. 손흥민은 최근 리그 4경기 동안 2골 3도움을 기록, 팀 성적과 별개로 꾸준한 경기력을 자랑하고 있다. 1위는 사디오 마네(리버풀)로 4050만 파운드(598억 원) 광진 벨라듀 광진벨라듀모델하우스 증가한 1억 800만 파운드(1594억 원)이었다. 이어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리버풀)가 뒤를 이었다. 토트넘 선수 중에서는 손흥민이 1위였고, 해리 윙크스(16위), 크리스티안 에릭센(22위), 탕귀 은돔벨레(24위) 등이 순위에 들었다. 류현진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탕정역 지웰시티몰 탕정지웰시티푸르지오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서 7회까지 삼진 7개를 잡아내며 5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류현진은 팀이 2대 0으로강화 쌍용센트럴파크 앞선 8회 교체됐고 다저스가 그대로 2대 0으로 이겨 류현진이 시즌 14승을 달성했습니다.가산 한화비즈메트로 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평균자책점을가양역 데시앙플렉스 2.32로 끌어내린 류현진은 2.43의 뉴욕 메츠의 제이크 디그롬을 0.11차로 제치고 빅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습니다.내일 시즌 최종전에 힐스테이트 감삼 디그롬이 등판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감삼 힐스테이트 류현진이 올 시즌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사실상 확정했습니다.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투수가 평균자책점 연신내역 트라리움 연신내역 양우내안애 타이틀을 획득한 건 류현진이 처음입니다.일본인 투수 노모 히데오가 지난 1995년 LA 다저스 소속으로 내셔널리그, 2001년영등포 리드원 영등포 리드원모델하우스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으로 아메리칸리그, 속초 ktx스테이 속초 ktx스테이모델하우스다르빗슈 유가 2013년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으로 아메리칸리그 탈삼진왕을 차지했고 2006년 뉴욕 양키스의 타이완 투수 왕첸밍이 아메리칸리그 다승왕에 오른 바 있습니다.류현진은 0대 0 으로 맞선 5회 투아웃 오목교역 스카이하임 3루에서 상대 선발 로건 웨브를 상대로 수성범어 깨끗한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0의 균형을 깼습니다.정규시즌 등판을 마친 류현진은 한국 시간으로 다음달 4일삼송 라피아노 삼송 우미라피아노 삼송라피아노모델하우스 시작하는 5전 3선승제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생애 첫 월드시리즈 우승 도전을 시작합니다.